,

[마비노기 일기/160322] 결혼 / GP / 인챈트 외

1.

길드원이었던 찜닭맛과 열렬한 썸(?) 끝에 결혼에 골~인~
길드 공인 머대리 프로페시아와 왕정에 시달리고 있는 쩡구,
던바 컨페상 옆에 서 있으면 항상 같이 서있는 똥덩어리 테르나와 포키.
그리고 지나가던 행인 한 분이 결혼식 방해공작을 왔다.

pvp, 펫, 이펙트 등으로 온갖 테러를 자행했으나,
아무도 우리의 결혼식은 막을 수 없었다.

결혼식이 끝나고 재빨리 퇴장해서
로맨틱 낭만 비행으로 도망나갔지.

지나가던 행인 한 분이 날 아레나로 끌고 가려던 것이 흐지부지되었고,
우린 그렇게 훗날 알상하를 기약하고… ㅎㅎㅎ

 

2.


길드 포인트를 정산하니 2,909 포인트가 나왔다.
이게… 2주? 1주? 전에 정산한거라… 음….
오늘부로 다시 모아볼까…

어쨌든 1주일에 환생 두어번은 하니까
대충 다음 환생 이벤트때까지 모아볼까 싶다.
어차피 올해 목표는 누렙 10,000을 넘기는 것이므로.

 

3.

솔리스트 카모플라쥬 브레이슬렛!

무려 카모플라쥬는 풀옵이 붙어줬다 ㅎㅎㅎ…
이게 범위가 3~9인데, 맨날 6만 붙어대다가 9가 붙어줬다.
덕분에 최대 대미지가 19가 기본으로 붙어주게 되어서 매우 기분 좋은 것!

환생 직후 1/1레벨 상태에서 랜맥이 662였는데,
한번 체크해볼 필요성이 생겼다.

 

4.

주말인데 60만숲에 하우징을 낙찰받았다.
이것이 프리미엄 이벤트가 끝났기 때문인가…

여튼 하우징 낙찰받고, 포풍같이 아이템을 팔아 2천 숲 정도 확보했다.
헠헠… 캐쉬템(거래 제한 1회 템)은 거래가 안되는게 흠이지만, 그래도… ㅎㅎ…
처치 곤란했던 바운티 헌터 카드(브론즈)를 100 장 팔았지!

앞을로 3주 정도 더 남았으니 계속해서 아이템을 팔아 치워야겠다.
솔리스트 역템과 챔피언 역템도 올려뒀으니 마음껏 사가시길.
물론 블로그에 한정해서 흥정도 가능 ㅎㅎ;

,

[마비노기 일기/160313] 남환 / 펫 성장 / 득템 / 그 외

1.
마비노기를 플레이하면서 처음으로 남캐로 환생했다.
길드원인 타나토베리에게서 ‘하프 웨이업 헤어’ 쿠폰을 구매하고,
외모를 약간 수정했는데, 그래봐야 헤어스타일과 컬러 뿐.

어쨌든,
서버이전할 때, 옮겨온 남캐용 의장이 하나도 없었기 때문에
이번 신학기 킷템 중 하나인 ‘엘리트한 학생의 교복’으로 코디하고 끝.
모자는 갖고 있던, ‘코레스 꼭지 베레모’를 썼고, 장갑은 ‘브레이슬렛’으로.

뭐… 기존 장비는 딱히 성별구분이 있는게 아니어서,
갑옷만 ‘로얄 다이아몬드 가죽 경갑옷(남성용)’으로 대체했다.

 

 

2.
겨울방학 이벤트의 막바지 즈음해서
전투 경험치 2배 이벤트와 돌아온 밀레시안 혜택 등을 이용해
‘알비 상급 하드모드 던전'(이하 알상하)을 계속 돌며 펫 렙업을 시켰다.

물론 ‘디바인 링크’라는 G20을 클리어하면서 얻을 수 있는
기사단 스킬(펫 능력 강화 관련) 스킬을 적용하면서 사냥했음!

 

특히, 서브스킬 중에서 위에서 보이는 ‘깨우침의 빛’은 캐릭터 레벨업에도
매우 유용한 서브이므로, 혹시라도 이글을 보고 펫렙업을 결심하신 분들은
틈틈히 저 서브를 올려두자.

 

스쿠터는 디바인 링크로 인해 오르는 스탯을 감안했을 때,
흔히 말해서 방어형으로 분류할 수 있을 것 같다.
미칠듯한 방어와 보호수치를 가지게 되는데,
저 위의 스샷만 봐도 당장에 방보합이 400이 넘는다(…)

 

디나시는 골고루 오르지만, 밸런스형으로 분류하기가 힘든게
얘가 공속이… 공속이… 나보다 빨라…(주륵)
굳이 분류하자면, 펫 자체의 공속 때문에 공격형으로 분류할 수 있을 것 같다.
대체적으로 물리계 공격력이 많이 오른다.

 

하데스의 경우, 전투 경험치 2배 이벤트가 끝난 상황에서
성장시키기 시작한거라 많은 레벨업을 못했는데,
레벨 대비한 스탯 상승을 봐서는 공격형으로 분류가 가능할 것 같다.
만약 얘가 2배 이벤트때 했다면 디나시만큼 성장했을 건데,
그랬다면 얼마만큼의 능력치를 얻었을지… 참 기대된다.
물론 1살 하데스 메달이 아직 세 개가 남았기에 다음 시즌에 한번 해봐도 될듯.

 

 

3.
펫 성장 시킬겸, 길드원인 ‘찜닭맛'(이하 찜따꿍)과 데이트(라고 하고 전장셔틀)할 겸…
1주일에 4~5번은 알상하를 가는데, 아무래도 내가 저지먼트 블레이드+랜스가 주 딜스킬인데다가
B폭따윈 유효기간이 종료될 때까지 한번도 쓰지않는 타입의 플레이어인지라
한번 클리어에 1시간 20분정도 걸린다.(눈물)

어쨌든, 이렇게 느린 환경 속에서도 꼬박꼬박 다닌 끝에 얻은 건
전용 인챈트 중에서도 ‘챔피언’을 얻었고, 이건 역으로 만들어서 보관중이다.
(팔고 싶은데 전해포를 부담하려는 사람이 없다… 부들부들)

그리고 소소하게 잊혀진 마법사의 보석이라던가 끊어진 봉인의 사슬이라던가
(끊봉사의 경우에는 내가 깐 상자에선 한번도 나오지 않았다…)
여튼 켈틱 무기를 만드는 재료는 꽤 나왔던 것으로 기억한다.
이거 팔리면 그동안 따라다니며 전장쓰느라 고생한 찜따꿍에게 장비 하나 선물해줘야지. 헤헿!

거기에 오늘은 운이 좋아서, 사막드래곤 레이드에서 솔리스트도 나왔다!
솔리스트는 내가 쓰기로 결정해서, 1랭 0줄 호크 로얄 다이아몬드 경갑부츠에 인챈트를 시도했는데
고마가 44%를 홀라당 날려먹고, 가지고 있던 아무 천때기 신발에다가 마법가루로 시도했더니 대성공(…)
후… 확률놀음… (절레절레)

 

 

4.
알상하를 돌면서 느끼는 건데, 그동안 죽을 둥 살 둥 하면서 추적질을 하던 나의 모습이 조금 안쓰러웠다.
알상하 한바퀴만 돌아도 금세 90레벨을 찍는 것은 기본이고, 3일 1환포 이벤트가 끝나고나서
6일에 한번 환생하는 지금에도 하루에 4~5바퀴면 120레벨은 거뜬히 찍고 환생하니까…

올해 목표가 누렙 10,000이었는데, 이정도 페이스면 별 탈이 없는 한 10월 경에 목표달성하지 싶다.
물론, 그 사이에 무기도 좀 바꾸고, 장비도 좀 업그레이드 하면서 스펙 자체가 상향되면…
어느정도 플레이하는데 지장없는 수준이 되지 않을까 싶은데…
그러기 위해선 매일매일 불완전한 알비 던전 통행증을 수급해야하는 괴로움을 겪게 되겠지…

뭐… 어쨌든, 이제야 좀 제대로 게임하는 느낌이다.
내일은 일어나서, 아크리치 스케치로 탐렙 50찍어두고 환포 한번 더 들이키고 알상하를 목표로 해야겠다.
하데스로 한번 돌고, 투안으로 한번 돌아서 각각 렙업 시켜둬야지.

아.. 생각해보니 지금 입고 있는 남의장이 잡색인데,
이거 염질 좀 해야겠네…

,

[마비노기 Tip&Tech] 아크리치 스케치에 관하여

1. 서론

블로그를 옮길 때마다, 우려먹고 있는 아크리치 스케치에 관한 팁이다.

마비노기에서 캐릭터의 성장 방식은 AP를 소모하여 원하는 스킬의 랭크를 올리는 방법과
캐릭터가 착용하는 장비를 업그레이드(개조/인챈트/세공 등)를 하는 방법이 있다.
그 중에서도 매주 환생과 레벨업을 통하여 AP를 얻는 방식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마비노기에서 캐릭터의 성장 방식은 AP를 소모하여 원하는 스킬의 랭크를 올리는 방법과
캐릭터가 착용하는 장비를 업그레이드(개조/인챈트/세공 등)를 하는 방법이 있다.
그 중에서도 매주 환생과 레벨업을 통하여 AP를 얻는 방식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마비노기에는 기본적으로 일반 레벨과 탐험 레벨이 있는데,
일반 레벨은 사냥/생산 등으로 얻을 수 있는 경험치를 통해 올릴 수 있다.
그러나 탐험 레벨은 탐험과 관련된 행동을 해야 얻을 수 있는 특수한 경험치로
주로 탐험 퀘스트/유물 발굴과 반납/스케치 등을 통해 얻을 수 있다.
이러한 탐험 레벨은 최고 레벨이 50으로 낮은 편에 속하고
시간만 있으면 올리기 쉽다고 생각된다.

 

 

2. 아크리치 스케치

본 글에서는 아크리치 스케치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아크리치 스케치는 캐쉬 아이템에서 나오는 신비의 ○○○ 석상을 제외하고
가장 빠르게 탐험 레벨을 올릴 수 있는 방법이다.

아크리치를 스케치하는 퀘스트는 이리아 대륙에 위치한 각 마을(켈라, 필리아, 발레스)의
퀘스트 보드를 통해 받을 수 있으며, 퀘스트 명은 ‘어둠을 몰고다니는 리치’ 이다.

스케치의 특성상 한 대상에게 에린 시간으로 하루에 단 한번의 스케치가 가능한 점을 고려하여,
퀘스트를 받고 채널을 이동하여 스케치를 하고 보고한 뒤 다시 채널을 옮기게 된다.

 

 

3. 아크리치 스케치의 기본 조건

아크리치 스케치의 기본 보상은 탐험 경험치 21,200 이고,
탐험 마스터리 1랭크 기준 31,800 의 탐험 경험치를 준다.
(베이스 레벨과 관련된 경험치에 대한 것은 생략하도록 하겠다.)
착수금은 4,770 골드이지만, 할인 데이(현실 수요일)에는 4,531골드가 소모된다.

아크리치 스케치가 가능한 날짜는 현실 요일로 월/수/금/일에 가능하며,
월요일, 수요일, 금요일은 에린 시간으로 오전 12:00 ~ 오전 6:00에 아크리치가 등장하고
일요일은 에린 시간으로 오후 8:00 ~ 오전 6:00에 아크리치가 등장한다.
여기서 유의해야 할 것은 각 요일로 넘어가는 시점인
현실 시간 자정에는 아크리치가 나타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점이다.

 

 

4. 아크리치 스케치의 탐험 경험치 계산

만약 야간에 아크리치를 스케치할 경우 360의 탐험 경험치를 추가적으로 받게 되는데,
최종적으로 탐험 마스터리 1랭크 기준 32,160을 받게 된다.

그러나 항상 야간 스케치 보너스를 받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여기서는 기본 탐험 경험치를 기준으로
탐험 레벨 50까지의 필요 경험치를 이용하여 계산해보았다.

위 스샷에서 볼 수 있듯이 탐험 레벨 50까지 도달하는데 필요한 탐험 경험치는 1,347,500 이다.
아크리치 스케치 퀘스트를 수행할 경우 1회당 31,800의 탐험 경험치를 받는다고 가정할 경우

1,347,500 ÷ 31,800 = 42.3742

로 계산되고, 이때 탐험은 소수점 단위로 할 수 없으므로 첫째자리에서 올림을 실시하면
퀘스트 43회만에 탐험 레벨 50을 달성할 수 있다는 결과가 나온다.

그리고 43회 하는 동안 퀘스트 비용은 약 206,000 골드가 사용되며,
여신의 날개를 사용하는 경우 43,000 골드가 추가된다.
따라서, 탐험 레벨을 50까지 올리는데 드는 비용은 약 249,000 골드가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릴 수 있다.

또한 위의 계산 결과를 토대로 42회를 기준으로 계산할 경우 얻을 수 있는 탐험 경험치의 양은

42 × 31,800 = 1,335,600
1,347,500 – 1,335,600 = 11,900
11,900 ÷ 360 = 33.0556

으로 계산되고, 42회를 스케치 하는 동안 총 34번의 야간 보너스를 받거나
다른 유물(11,900 이상)로 경험치를 받는다
굳이 한 번 더 스케치 퀘스트를 진행하지 않아도 된다는 결론을 내릴 수 있다.

 

 

5. 결론

아크리치 스케치를 통하여 탐험 경험치를 얻을 경우
탐험 마스터리 1랭크를 기준으로 하면

43회의 퀘스트 진행이 필요
42회의 퀘스트 진행 + 34회 이상의 야간 보너스
42회의 퀘스트 진행 + 11,900 이상의 보상을 주는 유물 반납

으로 탐험 레벨 50을 달성할 수 있다는 계산이 가능하다.

또한, 이때 소모되는 골드는 최소한 249,000 골드가 필요하며
만약 여러가지 이유로 인해서 전투에 걸릴 경우
채널 이동시 페널티에 의해 더 많은 골드가 소모될 수 있음을 주의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