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작품소개

나는 평범하게 살고 있다. 그리고 평범하게, 죽고 말았다.
나 스즈키 히사시는 등교 도중에 소꿉 친구같은 여자 아이가 차에 치일 것 같아서, 그것을 감싸고 대신 차에 치었다.
어릴적에 부모를 교통사고로 잃고, 고아원에서 자란 나는 학교에 가고 싶지 않았는데,
고아원 생활에서는 그럴 수 없으니까, 적어도 마음만은 바깥세계와 두문불출한 생활을 보내다가,
요즘 유행하는 대로 고전적으로 이세계에 환생했다.

“전생은 적당하게 사신 것 같습니다만, 이번에는 진지하게 되어 주세요. 이것도 마지막으로 사람을 살린 신의 온정입니다”
라는 말을 듣고 계약을 맺었는데….

전생의 적당한 삶에 재난이 닥쳐온 것이, 성별란을…………잘못 썼다. “뭐, 좋다. 어떻게든 되겠지”
그렇게 생각한 것은 잠시, 어느덧 전생처가 아가씨 게임 속 이라는 것을 알아버렸다.
그 조건으로, 공략하던지 말던지 필사적으로 살게 된 주인공의 분투기이다.

◎ 원작 : http://ncode.syosetu.com/n0650cu/

@ 키워드 : R15 / 잔혹 묘사 있음 / 아가씨게임 / 이세계 / 귀족 / 연애 / TS / 성전환 / 판타지 / 현자 / 마법 / GL / 전생

[kingkong_board translate_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