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비노기 일기/160816] 근황 / 의장 일상 / 사냥 / 누렙 외

1.

마지막 포스팅이 4월이었으니까, 최근 오버워치와 마비노기를 꾸준히 하기는 했어도
스샷만 남겨놓고 포스팅을 하지는 않았다.(귀찮아서…)

어쨌든, 오늘은 근황에 대해서 짤막하게 풀어놓는 포스팅.
일종의 근황 보고 겸, 그동안 남겨둔 스샷에 대해서 이야기를 할까한다.

 

 

2.

이 옷은 페스티벌 아이비 코트(남성용)인데,
개인적으로 분홍계열 컬러를 지향하고 있어서
리화 베이스에 분홍(오차 10)을 포인트로 넣어 염색했었다.

다리 부분이 너무 얇아보여서 개인적으로는 취향에 안맞아서 봉인해버린 옷(…)

 

이건 봄의 축제 정장이다.
전체적으로 분홍(오차 10)에 리화를 포인트로 두고, 바지만 올리화로 염색했었는데

이 또한 개인적으로는 취향에 안맞음….
나팔바지에 재봉선이 보여서 그다지…(… 취향 참 까다롭지)

 

 

3.

사냥이야기를 하자면…
내가 돌아봐야 알상하(알비 상급 하드모드 / 하드모드 알비 상급 던전)밖에 가질 않는다.

이벤트 기간도 있고, 축제때는 시련의 동굴 보상으로
2배 경험치 포션이 나오기도 했기 때문에
알상하를 꽤 많이 갔었다.

 

스샷은 못찍은 적도 많아서, 여기 이 목록들이 다는 아니다.

대충 여태 얻은 것들을 모아둔 펫 가방.
물론 드래곤 재료는 산 것도 있지만…
켈틱재료는 순수하게 내가 알상하나 그림자에서 모은 것들.

그림자는 투미… 중에서도 탈방이나 도렌의 부탁은 전혀 가질 않으니까
거의 알상하에서 모았다고 보면 된다.

저것도 팔고, 나눔하고 별짓다해서 갯수를 줄인게 저 모양…

 

 

4.

현재 누렙은 9010인데,
연초에 목표하기를 올해 안에 누렙 10,000과 누탐렙 4,500을 목표로 하고 있었다.

물론 동시에 그 둘을 달성하기에는 산술적으로 시기가 일치하지는 않지만,
나름 순항중이다.

이건 올해 7월 24일에 달성했던 누렙 8,000.
누탐렙 3,600대 인데, 산술적으로 계산했을 경우, 매번 레벨 100 및 탐렙 50을 찍는다고 가정했을 경우
누렙 10,000에 누탐렙 4,600에 된다.

탐렙 50을 굳이 달성하지 않고, 딱딱 맞춰가면 좋지만
애초에 이벤트 기간이나 전투 경험치 증가 이벤트가 껴 있을 경우에
경험치 몰빵과 디바인 링크의 효과로 알상하 한번에 레벨 100은 쉽게 넘겨버리게 때문에
의미가 없다(…)

 

 

이건 오늘 달성한 누렙 9,000.
타이밍이 나쁘게도 그림자미션 경험치 받는 과정에 9,000을 넘겨버려서 그 순간은 찍지 못했다.
어쨌든 올해 목표치에 순항중!

목표를 약간 상향조정해서 올해 목표를 누렙 12,500 + 누탐렙 5,000으로 설정하고 달리기로 결정!

 

5.

그 외의 근황으로는

A. 길드마스터의 부재로 인해서 내가 회사에 출근한 사이에 길마놈이 나에게 부길마를 줬다는 것(…)
B. 핸디크래프트 1랭, 작곡 1랭, 매직크래프트 1랭 달성했다는 것.(이제서야 진정한 체덕이 끝)
C. 매크 1랭을 찍은 기념으로, 길드원에게 ‘구원의 활’을 하나 제작해 줬다는 것.

정도 일까?

제작된 구원의 활은 아래 스샷을 보면 될 듯 하다.

,

[OverWatch/160605] 정크랫 POTG (3개)

정크랫 POTG

정크랫이 POTG를 받는다면, 역시나 죽이는 타이어 덕분이 아닐까 한다.
이 영상도 마찬가지.

정크랫의 죽이는 타이어로 3킬 이상 기록한 장면들이 POTG에 선정되었었다.
특히 마지막엔 폭딜 넣을만한 캐릭터가 뒤로 빠져서(리퍼가…)
내가 죽이는 타이어 시전하는 것을 막지 못했다.(그리고 죽이는 타이어도 깨지 못했다.)

 

첫번째는 네팔에서의 플레이.
저 플레이로 승리를 굳힐 수 있었다.

두번째는 아누비스 신전.
3킬하고, 겐지까지 처리했는데, 뒤편에 숨어버린 위도우는 못찾았다.
덕분에 겐지 처리하고나서 위도우한테 다이.

세번째는 리장 타워.
얼덜결에 트레이서 잡고 들어간 덕분에 자리가 좀 비어서
들어가자마자 죽이는 타이어 시전하고, 조금 굴리다가 바로 터트렸는데
멍청하게 맥크리가 들어와서 같이 터짐 ㅋㅋㅋ…
원래 주 목적은 루시우 처치였는데 말이지… 리퍼와 맥크리는 어쩌다가…

,

[OverWatch/160603] 리퍼 POTG (4번)

리퍼 POTG 4번을 받았는데, 전부 죽음의 꽃이었다.

 

첫번째

감시초소에서 플레이인데, 메르시를 자르러 내려갔다가 덤으로 겐지까지 자르고 시선을 돌렸는데
솔져와 바스티온이 보이길래, 궁도 찼겠다 달려가서 바스티온 설치 전에 궁쓰고 자른 장면.

 

두번째

눔바니에서의 플레이, 적이 점령하는 장면에서 돌아들어갔는데 눈앞에 디바가 딱!
근데 메르시 부활이 거슬려서, 먼저 메르시부터 자르고 디바 처치.
그후 죽음의 꽃으로 다 자르려다가 실패했으나, 팀원의 도움으로 전멸시켰더랬다.

 

세번째

이것도 눔바니에서의 플레이, 적이 운송하는 장면에서 이것도 돌아간 거 ㅋㅋㅋ
메르시 자르러 돌아 들어갔는데… 이게 왠일?
화물선 옆에 적들이 몰려있네? 호옹이? 궁극기도 돌아왔네?
그렇다면… 조진다!

 

네번째

네팔에서 플레이.
우리는 굳히기를 해야하는 상황이었고, 격돌중.
총질하다가 리로드할 시간이 없어서 죽음의 꽃을 피워주었다.
적 루시우가 조금만 더 일찍 밀었으면 아마 최대 한명 밖에 못조졌을 테지만…